로그인 바로가기

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

한국디지털융합직업전문학교

본문내용

본문

공지 및 정보보안 세미나 정보
+ Home > 커뮤니티 > 공지 및 정보보안 세미나 정보
푸틴 "우리가 했다면 발각되지 않아"…트럼프에 해킹 부인
  • 작성자
    남궁영
  • 등록일
    2017-08-12 16:06:09
    조회수
    423

푸틴 "우리가 했다면 발각되지 않아"…트럼프에 해킹 부인

 

송고시간 | 2017/07/24 23:59


트럼프, 이달초 G20서 만난 푸틴 대통령 언급 측근에 전해

트럼프, G20 때 푸틴 두번 만나…"만찬 도중 옆자리로 찾아가"
트럼프, G20 때 푸틴 두번 만나…"만찬 도중 옆자리로 찾아가"(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첫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열린 G20 만찬 때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지정석을 벗어나 푸틴 옆자리로 이동, 또 한 차례의 비공식으로 만났다고 18일 보도했다. WP와 뉴욕타임스(NYT)는 두 정상이 한 시간가량 대화를 주고 받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두 정상의 비공식 추가 만남을 사실로 확인하면서 '두 번째 회동'이 아니라 '짧은 대화'에 불과했다고 해명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가짜뉴스가 G20 만찬조차 사악한 것처럼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ymarshal@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자신들의 사이버 능력이 우수해 해킹했다면 발각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지난해 미국 대선에서 러시아 측의 해킹 의혹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이달 초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난 푸틴 대통령이 자신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측근들에게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 사이버 요원들은 은밀한 컴퓨터 네트워크 작업에 능숙해 그들이 미국 민주당전국위원회(DNC)의 시스템에 손을 댔다면 발각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앤서니 스카라무치 공보국장도 같은 날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State of the Union)'에 출연해 NYT의 보도를 뒷받침하는 얘기를 했다.

스카라무치 국장은 누군가가 자신에게 "모스크바가 DNC를 해킹했다면 그것을 알아채지 못했을 것이고, 아무런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것은 그들(러시아)이 자신들의 속임 술과 해킹(능력)에 대해 최고의 확신을 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스카라무치 국장은 자신에게 그런 얘기를 한 인사가 누구냐는 방송 진행자 제이크 테퍼의 압박에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었던 지난 1월에는 "러시아가 대선 해킹의 배후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으나 4월 말에는 "중국이 했을 수도, 다른 많은 해킹단체가 했을 수도 있다. 해커를 잡지 못한다면 누가 해킹을 했는지 말하기 매우 어렵다"고 말을 뒤집은 바 있다.

스카라무치 국장은 CNN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가 대선 해킹의 주범이라는 증거를 여전히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는 백악관 주장을 되풀이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또 미국 공화, 민주 양당 하원 지도부가 오는 25일 북한과 이란과 함께 러시아에 대한 각각의 제재법안을 패키지로 일괄 처리키로 한 것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피하려고 했던 '역행(setback)'이라고 평가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24 23:59 송고

 

목록보기
수정하기
삭제하기